No photo description available.
3 months ago
dear.jin1204

@dear.jin1204

남준이와 엇갈린 이 길의 슬픔을... 신걸 먹으면서 눈물 찔끔 짜내면 아무도 모르지않을까요...